지역동향

글보기
제목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 무장혁명군 간의 평화협정 체결2016-06-29 19:30:24
작성자
지난 6월 23일 쿠바 아바나에서 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FARC: Fuerzas Armadas Revolucionarias de Colombia – Ejército del Pueblo)간의 평화 협정이 체결되었다. 쿠바의 라울 카스트로 의장의 중재로 열린 콜롬비아의 산토스 대통령(Juan Manuel Santos)과 로도뇨(Rodrigo Londoño, 일명 티모센코 Timoshenko) 반군 지도자 간에 이루어진 평화협정 체결은 지난 50여년간 콜롬비아를 특징지웠던 폭력의 역사를 끊어내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콜롬비아 최대 반군 세력인 FARC는 지난 1964년 봉기하였으며, 이들과 정부군과의 충돌로 인하여 20만명 이상의 사망자, 5만여명의 실종자가 발생하였다. 또한 FARC의 주둔 지역에서 타지역으로 이주한 난민의 규모가 600만이 넘는다. 콜롬비아에는 FARC 외에도 민족 해방군(ELN) 등의 반군 세력이 잔재해 있으나 가장 규모가 큰 반군 세력과 정부 간의 평화협정은 향후 콜롬비아 국내 정세의 안정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평화협정이 체결되었지만 향후 양 측이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남아 있다. 특히 양자 간에 발생한 내전의 과정에서 행해진 전쟁 범죄를 다룰 전범 재판소의 구성에 관한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남아 있다. 현 FARC 대원 중 18세 이하 청소년들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아무런 제재 없이 집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미국과의 국교 정상화 이후 교황의 방문까지 이끌어낸 카스트로 의장은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 양자간의 협상을 이끌어냄으로써 쿠바의 국제 관계에서의 위상을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고 있다.

출처: http://cnnespanol.cnn.com (2016년 6월 24일자, Colombia, en un cierto camino hacia la paz)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