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동향

글보기
제목멕시코 지역동향 (2014년 10월)2014-10-19 17:14:43
작성자
<세금으로 비만을 잡는다멕시코 탄산세효과 입증>

 

멕시코는 지난해 도입한 탄산세’의 효과를 톡톡히 얻고 있다. 

멕시코 식품건강동맹기구(ASA)가 실시한 설문조사 분석결과, 1년 새 탄산음료를 마시는 사람의 수는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3이상의 탄산음료를 마신다는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17%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8%나 감소한 수치다. 탄산음료를 거의 마시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49%였고, 이는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수치이다. ‘탄산세에 찬성한다는 의견도 전년대비 7% 상승한 53%로 나타났다. 

 

멕시코는 중남미의 대표적인 비만국가(비만 인구가 전체 인구의 32%) . OECD 회원국 가운데 당뇨병 발병률(10.8%)이 가장 높다. 이에 멕시코 당국은 지난해 칼로리가 높거나 지방이 함유된 음료 11페소(80)씩 탄산세를 부과했다. 지난 1년간 탄산세를 통해 새로 걷힌 세수는 124억 페소(9800)에 이른다. 내년에는 이 금액이 1827000만 페소(14000)에 달할 전망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이전멕시코 지역동향 2013/2/182013-02-22
-멕시코 지역동향 (2014년 10월)2014-10-19
다음멕시코 지역 동향: 에너지 개혁 법안 주요내용2014-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