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동향

글보기
제목멕시코 지역동향 2016년 2월2016-02-15 17:04:37
작성자
멕시코 정부의 비만세 도입, 콜라에도 부가세?

 

- 햄버거, 콜라, 감자튀김, 초콜릿 등 소위 '몸에 안 좋은' 식품들에 대해서는 세금을 부과해서라도 소비를 줄여야 한다는 전세계적인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음.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까지도 이 흐름에 동참.

 

- WHO의 2014년 세계 비만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비만 인구는 30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났고, 전세계 19억명 이상이 과체중 상태인 것으로 나타남. 다시 말해 세계인구 10명 중 4명 가까이가 과체중인 셈.

 

- 비만문제는 정크푸드 1위국인 미국과 같은 선진국 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에서도 심각해지면서 국제기구의 관심 역시도 높아짐. 다양한 국가에서 이에 대한 정책을 시행하려고 노력 중에 있으나 관련업체나 지방회의의 반발에 부딪히거나 인접국가로 넘어가 식품을 구입해오는 등의 부작용도 생기고 있음. 

 

-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탄산음료에 대한 '소다세' 도입을 시도했으나 실패, 덴마크는 정크푸드에 대해 세금 부과 시도 후 1년 만에 폐지, 서울시는 공공시설과 지하철 역사 내 자동판매기에서 '탄산음료'를 퇴출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음.

 

- 멕시코 정부 역시도 세제개혁 방안의 일환으로 비만세 등을 도입하고 콜라 등에 대한 부가세를 부과하고 있음. 이러한 정책으로 인한 멕시코 내 소비트렌드의 변화를 식료품 산업의 다국적기업들은 주목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국민일보 기사 발췌 및 재정리 (2016년 2월 16일)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이전브라질 지역동향 2016년 2월2016-02-15
-멕시코 지역동향 2016년 2월2016-02-15
다음콜롬비아 지역동향 2016년 1월2016-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