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동향

글보기
제목제조업메카로 부상하는 멕시코; 글로벌기업 투자 급증2016-08-31 11:12:51
작성자
제조업메카로
부상하는 멕시코; 글로벌기업 투자 급증



중남미지역의 경기침체 와중에도 멕시코가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글로벌 생산기지로 재부상하고 있다. 임금경쟁력을 포함한 투자환경이 높게 평가받으면서 멕시코 제조업 생산의 70%
이상이 북미지역으로 재수출되고 있으며 자유무역협정(FTA)을 토대로 글로벌가치사슬(GVC)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830 KOTRA가 펴낸 '멕시코 제조업 경쟁력 분석과 활용'보고서에 따르면 멕시코의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입은 2015 3029000
달러로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5년 멕시코의 FDI 전년대비 증가율은 18%로 중남미 주요국 중 아르헨티나(130% 성장)를 제외한 최고 수치다. 중남미 국가 전반적으로는 중미(소폭 증가)를 제외하고는 전년대비 외국인 투자 감소세를 보였다. 멕시코 FDI 50%는 제조업에 집중됐으며 이 중 43%는 자동차 부문에 투자됐다


제조업 투자대상국으로서 멕시코는 여러가지 이점을 가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과 3000km 이상의 국경을 공유하고 있으며, 대서양을 통해 유럽, 태평양을 통해 아시아 시장으로 진출이 가능하다. 멕시코에서는 미주지역으로
육상 운송(2~1주일)
가능해 대규모 물량 이동시 큰 폭으로 운송비를 아낄 수 있다. 반면에 중국에서 미국으로 제품을 운송할
경우 해상으로 평균 30여일이(지역에 따라 20-60) 소요되며, 유가
상승 시 운송비도 증가한다임금 또한 중국에 비해 임금상승률의 증가세가 상대적으로 안정되어
생산성 대비 임금은 2011년부터 중국에 비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 같은 제조업의 수출 경쟁력 상승으로 멕시코 국내총생산(GDP)에서
제조업의 성장기여도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멕시코의 제조업 평균 성장률은 3.2%(2010-2013 기준)로 전체 산업 평균(2.3%)을 선회했으며 GDP대비 제조업 비중도 17.6%로 평균(16.7%) 이상의 수치를 기록하였다.

멕시코의 제조업 성장이 더욱 주목받는 것은 최근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등 중남미 인근 국가들의 경우 조기탈공업화형태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조기탈공업화는 제조업의 충분한 성장 이전에 제조업 비중이 감소하는 현상으로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국가들의 원자재 수출 비중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 반면, 멕시코는
제조업의 발달로 특히 북부의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 가전,항공ㆍ교통, 컴퓨터 하드웨어 등 다양한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있다.




 

참고: 아시아경제 <제조업메카로
부상한 멕시코: "中보다 낫다" 글로벌기업
투자급증…' 2의 베트남'>
2016.8.30.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83009561365057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